페이스북픽셀 K3가 2030세대의 절대 지지 얻게 된 이유
본문 바로가기

K3가 2030세대의 절대 지지 얻게 된 이유

2018/11/05

지금처럼 각양각색 자동차들이 도로를 점령하기 전, 한때 모든 이들이 ‘첫차’로 꿈꿨던 차가 있다. 직장생활을 시작하면 사고 싶은 차, 결혼을 하면 꼭 사야할 차, 은퇴하신 부모님 편하게 타고 다니라고 선물하고 싶었던 차. 가장 쉽게 볼 수 있고, 가장 편하게 운전할 수 있는 준중형세단 말이다.

자동차 브랜드 입장에서, 고객확보를 위한 모델로도 준중형세단은 매력 만점이었다. 성능과 편리함에 편안함까지 삼박자는 기본이고 가격경쟁력까지 한데 모을 수 있었다. 덕분에 매월, 매년 판매량 순위에서 준중형세단이 맨 위를 차지했다. 준중형세단은 진리였다.

그러나 세월은 흐르고 세대는 바뀌며 자동차는 진화한다. 경차의 고급화에 밀리고, 중대형차의 대중화에 치이는 등. 한때 매력덩어리였던 준중형세단은, 골칫거리까지는 아니더라도 부담스러운 존재로 바뀌게 된다.


그런데 애매모호한 신세를 정면 돌파, 대한민국 준중형세단 업계의 ‘대박’을 노리는 차가 나타났다. 올해 2월, 6년 만에 2세대로 풀모델체인지를 끝낸 기아 K3 얘기다.

기아는 K3에 최신 디자인과 파워트레인 등 미래시장을 향한 혁신 이미지를 담았다. 기아가 강조하는 ‘젊음’과 ‘스포티함’, 그리고 이를 아우르는 최신 ‘트렌드’를 K3로 표현한 것. K3는 곤궁에 처하기 시작했던 모든 준중형세단 부활의 단초라고 할 수도 있다.




젊은 층이 2세대 K3에 열광하는 이유



우선, 스포티한 쿠페 부럽지 않은 매끈한 디자인이 K3의 강점 중 하나다. 기아는 K3의 다이내믹한 디자인 컨셉트 위에 예쁜 근육까지 그려냈다. 긴 보닛 스타일에 또렷한 라인을 새겨 볼륨감을 더하고, 기아의 상징인 특유의 호랑이코 그릴과 시그니처 디자인인 엑스크로스 LED를 적용해 스타일리시하면서도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한껏 살렸다.

보닛에서 출발해 루프를 거쳐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유려한 라인을 통해 역동성도 보여주며, 뒤쪽의 애로우 라인 LED 테일램프 및 수평형 방향지시등을 이용해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화끈하면서도 부드럽고 신선하면서도 익숙함을 좋아하는 젊은이들 취향을 저격한 것. K3에 젊은 이미지를 심는데 성공했다.




첨단 안전장비 까지 놓치지 않았다



소비자들은 갖가지 안전 및 편의장비는 갖추면서도 한 푼이라도 저렴한 차를 원하지만, 메이커가 소비자들을 만족시키기는 쉽지 않은 일. 그런데 기아는 살펴보고 만지고 누르고, 모든 것을 직접 해봐야 직성이 풀리는 젊은 고객층을 확실히 잡아냈다. 호기심 유발에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그들에게 만족감을 선사했다. 기아가 K3에 다양한 안전 및 편의장비를 실은 배경이다.

K3는 최고의 안전·편의장비를 갖추고 있다. 그동안 쌓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비자들이 가장 원하는 안전장비인 전방충돌방지보조를 기본으로 달았고, 운전자주의경고, 차로이탈방지보조, 후측방충돌경고 등으로 안전성을 높였다. 여기에 일곱 개의 에어백이 승객을 보호한다.

편의장비도 가득하다.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I’를 마련했다. 카카오 I는 5년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UVO 내비게이션에 적용되며 검색 편의성과 정확성을 높여준다. 급속충전 USB 단자, 휴대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도 갖추고 있다. 버튼시동 스마트키, 스마트 내비게이션 등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민첩성과 경제성,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비결



기아가 K3를 대하는 진지한 자세는 또 있다. 매끈한 디자인과 스포티한 감각이 어울린 K3는 입체적인 성격만큼이나 도로 위에서도 뛰어난 적응력을 발휘한다.

서울처럼 붐비는 글로벌한 도시에서 컴팩트한 차체는 자유롭게 편안한 드라이브의 최대강점. 물론 고속도로에서는 낮게 깔린 차체와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kg·m를 내는 스마트 스트림 G1.6 가솔린엔진과 스마트 스트림 IVT(Intelligent Variable Transmission) 변속기 조합을 통해 경쾌한 주행감각을 자랑한다.

경쾌한 발놀림은 터프하기까지 하며 그럼에도 연비는 리터당 15.2킬로미터나 된다. 사실 자동차에서 화끈함과 경제성은 반비례였는데, 가솔린엔진의 준중형세단임에도 경차급 연비까지 실현한 것.




패밀리카로도 모자람 없는 공간성



K3의 또 다른 강점 중 하나가 넉넉한 공간이다. 1열, 2열 헤드룸과 2열 숄더룸 확장을 통해 실내 거주성을 확보했고, 2열에는 쿼터글라스를 적용해 뒷좌석 승객의 시계성과 개방성까지 높였다. 기아는 트렌디한 광고영상을 통해 사회초년병뿐만 아니라 갓 결혼해서 아이를 둔 가장까지도 K3로 눈을 돌리게 했다.

트렁크 용량은 무려 502리터. 골프백에 캐리어, 꼬맹이 곰인형까지 거뜬히 넣을 수 있다.


덕분에 K3는, 풀모델체인지 이후 급속한 판매증가로 자신의 존재이유를 증명하고 있다. 수출물량까지 늘면서 국내 판매량을 일시 조절해야 하는 상태지만, 매월 5천 대 이상 판매되고 있는 상태.

그리고 기아의 예상은 그대로 적중했다. 기아가 분석한 K3 연령대별 구매자 분석에 따르면, 20대 이하가 32.2퍼센트였다. 30대, 40대가 그 뒤를 이었다. 구형 K3 판매가 40~50대에 집중됐던 점에 미루어 볼 때 젊은 층 공략에 제대로 성공했다.

K3의 첫인상이 좋았다. 화려하고 스포티하며, 속까지 알차다. 그렇기에 6년 뒤에도 K3는 분명히 건재할 것이다. 물론, 조건이 붙는다. 앞으로도 K3는 미래까지 엿보는 스타일 제왕이 되어야 하고, 첨단 트렌드를 계속 두르고 있어야 한다. 눈 깜짝 할 사이에 다가올 미래에도 사람들의 마음을 얻기 위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지금처럼.

- 자동차 칼럼니스트 최윤섭

6

오늘의 카썰의 다른 글 보기

TOP

기아자동차 디지털 고객 소통 채널 CHANNEL KIA 기아자동차 디지털 고객 소통 채널 CHANNEL KIA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