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픽셀 2021년형 K3 출시
본문 바로가기

2021년형 K3 출시

2020/04/20

- 버튼시동 스마트키ㆍ인조가죽시트 등 2030 고객 선호 사양 기본 탑재
- 상위 트림에서만 운영하던 선택 사양 기본 트림까지 확대해 고객 선택 폭 넓혀
- 가격은 스탠다드 1,714 만 원, 프레스티지 1,895 만 원, 시그니처 2,087 만원

기아자동차가 20일(월) K3의 연식 변경 모델 ‘2021년형 K3’와 ‘2021년형 K3 GT’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2021년형 K3는 주 고객층인 20~30대 고객이 선호하는 사양을 기본화하면서도 높은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스탠다드, 프레스티지, 시그니처 세 가지 트림으로 운영되는 2021년형 K3는 준중형 차급에서 고객 선호도가 높은 버튼시동 스마트키와 인조가죽시트가 동시에 기본 적용됐다. 아울러 기존에 프레스티지 트림 이상에서 적용할 수 있었던 운전석 파워시트ㆍ전동식 허리지지대, 휴대폰 무선 충전 시스템, 뒷좌석 히티드 시트ㆍ높이 조절식 헤드레스트 등을 스탠다드 트림부터 선택 사양으로 운영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가격은 스탠다드 1,714 만 원, 프레스티지 1,895 만 원, 시그니처 2,087 만 원이다. (※ 개별소비세 1.5% 기준)


기아자동차는 이날 2021년형 K3 GT도 함께 출시했다. 2021년형 K3 GT는 5도어 단일 모델이며 프레스티지와 시그니처 두 개의 트림으로 운영된다. 기아자동차는 기존 상위 트림에서만 선택 사양으로 운영하던 운전석 파워 시트와 운전석 전동식 허리지지대를 프레스티지 트림에서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가격은 프레스티지 2,187만 원, 시그니처 2,451만 원이다. (※ 개별소비세 1.5% 기준)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고객들이 선호하는 선택 사양을 기본화하면서 상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었던 사양을 기본 트림까지 확대 운영해 고객 선택 폭을 넓혔다” 며 “강화된 주행 편의와 우수한 가격 경쟁력을 갖춘 2021년형 K3는 준중형 세단 고객들에 더 큰 만족을 제공할 것” 이라고 밝혔다.

1

브랜드 소식의 다른 글 보기

TOP

기아자동차 디지털 고객 소통 채널 CHANNEL KIA 기아자동차 디지털 고객 소통 채널 CHANNEL KIA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