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픽셀 정비 전문가가 본 EV6는?
본문 바로가기

정비 전문가가 본 EV6는?

2021/11/12

기아의 첫 번째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활용해 상품성과 구조적 완성도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EV6. 우리에게 익숙했던 내연기관차와는 태생부터 모든 것이 다른 EV6를 십 수년간 내연기관을 다뤄온 정비 전문가가 본다면 어떤 평가를 내릴까요? EV6과 내연기관차의 구조적 차이를 살펴보며 EV6만의 다양한 특징과 장점을 정비 전문가의 시선을 통해 전해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내연기관과 크게 다른 차체 구조, 어떤 차이를 만들어낼까?


EV6의 하부는 무척 간결합니다. 평평한 배터리 모듈이 차체 하부에 자리하고 있고, 각 바퀴의 구동을 담당하는 모터가 앞뒤로(4륜 모델의 경우에 해당) 자리하고 있는 단순한 구성이죠.


엔진과 변속기, 배기장치, 드라이브 샤프트 등 복잡한 장치가 하부에 늘어선 내연기관을 보세요. 아까 본 EV6의 하부의 간결함이 더욱 크게 드러나지 않나요? 게다가 내연기관차의 경우 차체 하부를 보호하고 공기 흐름을 좋게 하기 위해 별도의 언더 커버를 씌우는 경우가 많은데, EV6는 넓은 배터리 모듈이 자체적으로 언더커버 역할을 하고 모터 부분에만 커버를 씌우면 되기 때문에 정비면에서도 훨씬 더 유리합니다. 게다가 새 차를 사면 흔히 하게 되는 언더코팅을 시공하는 것도 크게 고민할 필요가 없게 되겠죠.


배터리 모듈을 차체 하부에 넓게 배치한 EV6의 구조적 특징은 기존 내연기관차에서는 구현하지 못했던 여러 장점을 가져다 줍니다. 그 중에서도 탑승자들이 가장 쉽게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은 바로 실내공간이죠. 엔진을 비롯한 여러 장치의 영향으로 차체 크기에 따라 오버행, 휠베이스 등을 구성하는 데 제약이 따르곤 했는데, 전기차는 그런 제약으로부터 비교적 자유롭습니다. 그래서 EV6역시 스포티지(4,660mm )와 비슷한 4,680mm의 차체 사이즈에서 모하비(2,895mm )보다도 더 긴 2,900mm의 휠베이스를 갖추고 있죠. 이러한 차체 구성 덕분에 실내 공간을 비슷한 크기의 내연기관차보다 훨씬 더 넓힐 수 있게 됐습니다.


타이어의 마모 특성 또한 차이가 생겨날 것으로 예상합니다. 내연기관차에서는 일반적으로 앞타이어가 빨리 닳게 됩니다. 전륜구동의 경우 조향과 구동을 동시에 담당하게 되고, 엔진이 앞에 있어 앞쪽에 하중이 많이 실리기 때문이죠. 그런데 전기차는 무거운 하중이 앞쪽에 집중되지 않고 차체 바닥면에 골고루 분산될 수 있어서 4개의 타이어에 가해지는 부담이 비슷할 것 같습니다. 이렇게 되면 타이어를 교체하거나 관리하기에도 좀 더 수월해지죠.

이러한 EV6의 특징은 주행 감각도 다를 것입니다. 특히 차량의 성능을 극한까지 끌어올려야 하는 서킷 주행 등에서 그 차이는 더 크게 드러날 것 같네요. 앞이 무거운 차체 특성을 이용해 하중의 이동을 좀 더 극적으로 활용해야 하는 감각이 중시됐다면, EV6는 상대적으로 각 바퀴에 걸리는 하중에 좀 더 분산되기 때문에 주행 감각이 사뭇 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게다가 배터리가 차체 하단의 강성을 높이는 프레임의 역할을 함께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어 높은 주행 성능을 낸다는 점도 내연기관차와의 차이가 됩니다.





정비사가 아닌 오너가 보닛을 여는 일이 많아지게 될 차


이 차가 전기차라는 것을 가장 강하게 알아챌 수 있는 부분은 바로 보닛에 있죠. 보닛 후드를 열면 우리가 알던 내연기관의 엔진룸과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지니까요. 크고 커다란 엔진과 그 주변으로 여러 기계장치들이 얽힌 복잡한 모양 대신 단순하고 깔끔하게 정돈된 내부를 발견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가운데에는 커다란 사각형의 커버가 있죠.


전기차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EV6를 비롯한 일부 전기차 보닛 내부에 있는 이 사각형 박스가 흔히 ‘프렁크’라고 부르는 트렁크 공간이라는 것을 알고 계실 겁니다. 보닛 공간에서 내연기관차와 전기차를 구분하는 결정적 요소가 되죠.

사실, 지금까지의 이 공간은 일반 오너들에게는 그다지 친숙하지 않은 공간이었습니다. 복잡한 기계장치가 가득한 엔진룸은 어렵고 두려운 공간이어서 워셔액을 보충하는 정도가 아니라면 자주 열어볼 일이 없었던 것이 사실이죠. 그래서 일반적으로 보닛을 들여다보는 일이란 온전히 정비사의 몫으로 남겨지곤 했습니다.

.

하지만, EV6를 타는 오너들이라면 보닛을 더 자주 열게 될 겁니다. 복잡한 엔진과 각종 기계를 걷어내고 대신 수납을 위한 공간이 마련됐으니 어쩌면 트렁크를 여는 것만큼이나 보닛을 자주 열게 될지도 모르죠. 정비사 입장에서 보자면 그동안 보닛을 열어 차를 관리해주던 권한을 다시 오너에게 내어주는 것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정비사 입장에서 보자면 조금은 씁쓸한 일일 수도 있지만, 자동차 문화의 전체적인 면으로 보자면 환영할 만한 일입니다.


독일 등의 자동차 강국에서는 운전면허를 딸 때 엔진룸을 통해 자동차의 기본 구조 등을 살피는 항목이 있다고 합니다. 이들 나라의 가정집에 스스로 차를 정비할 수 있는 차고가 갖춰진 것도 이런 자동차 문화에 기반한 것이라고 할 수 있겠죠. 그래서 그들은 스스로 엔진룸을 열고 차량의 상태를 꼼꼼히 살피는 것에 익숙합니다.

EV6는 오너에게 그런 상황을 좀 더 많이 만들어 주게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차량의 작동에 필요한 퓨즈, 냉각수, 브레이크액 등은 여전히 보닛 공간 안에 있어 프론트 트렁크를 열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살피게 될 수 있을 테니까요.


한가지 더, 기존 기아 오너 중 DIY로 필터를 교체하던 분들이라면 실내용 에어필터를 교체하기 위해 글로브 박스를 열어야 했던 경험들이 익숙하실 겁니다. 하지만 EV6에서는 보닛 내부에서 필터를 교체할 수 있게끔 되어 있습니다. 일반인들에게는 비교적 친숙하지 않았던 바로 그 공간 말이죠. 오너가 직접 보닛 안쪽을 들여다보는 빈도가 높아지게 만들 전기차가 자동차 DIY 문화도 바꿀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됩니다





타코미터를 대신하는 게이지가 전하는 신선한 감각


전기차 고유의 높은 출력과 폭발적인 토크 특성은 주행 만족도를 높여줍니다. 특히 3단계로 조절 가능한 회생제동 기능을 활용해 엔진 브레이크의 느낌을 내는 감각은 스포츠카 못지 않죠. 특히 출력과 회생제동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행할 때 POWER/CHARGE 게이지가 부지런히 오르내리는 모습은 타코미터가 회전하는 모습 못지않은 스포티한 감각입니다.





앞으로 더 변화하고 발전될 전기차의 미래


EV6는 불과 몇 십년 전 우리가 미래에 상상하던 전기차 시대를 훌쩍 앞당긴 가장 완성도 높은 전기차입니다. 자동차로서의 상품성뿐 아니라 구조적으로도 무척 훌륭하다는 것을 곳곳을 살펴보며 느낄 수 있었죠.

자동차의 역사는 규제의 역사와 함께 발전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특히 환경문제가 대두되면서 내연기관은 큰 발전을 이루게 됐고, 그 발전의 단계를 거쳐 이제는 전기차 시대를 바라보고 있는 상황에 이르렀죠. 하지만 전기차 시대에 이르더라도 환경과 안전을 위한 규제는 계속해서 생겨날 것입니다. 그에 맞춰 앞으로의 전기차 역시 꾸준한 발전을 거치게 되겠죠.

저희와 같이 내연기관을 전문적으로 다루던 정비사들 역시 새로운 자동차 시대를 대비하는 노력과 준비가 필요할 것입니다. EV6를 살펴보며 이 차는 자동차의 패러다임을 바꾼 것과 동시에 정비의 패러다임까지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좀 더 현실적으로 느끼게 됐습니다.

지금 우리 주변에서 만날 수 있는 EV6가 그저 평범한 전기차처럼 보인다면, 다시 한번 더 깊게 살펴보세요. EV6는 곧 시작될, 혹은 이미 시작된 전기차 시대를 본격적으로 보여주는 모델임과 동시에 저와 같은 정비사들이 자동차를 새로운 관점으로 바라보게 만든 계기를 만든 모델이니 말입니다.





자문 및 장소 협조.
S9모터스 배선구 대표

1

공지·이벤트의 다른 글 보기

TOP